2022.09.30 (금)

  • 맑음동두천 16.8℃
  • 맑음강릉 22.5℃
  • 맑음서울 20.7℃
  • 맑음대전 18.0℃
  • 맑음대구 20.4℃
  • 맑음울산 19.3℃
  • 맑음창원 19.7℃
  • 맑음광주 21.9℃
  • 맑음부산 20.8℃
  • 맑음통영 20.5℃
  • 맑음고창 17.1℃
  • 구름조금제주 21.2℃
  • 맑음진주 17.7℃
  • 맑음강화 14.3℃
  • 맑음보은 15.6℃
  • 맑음금산 15.7℃
  • 맑음김해시 21.0℃
  • 맑음북창원 21.0℃
  • 맑음양산시 20.1℃
  • 구름많음강진군 18.2℃
  • 맑음의령군 17.0℃
  • 맑음함양군 15.1℃
  • 맑음경주시 17.5℃
  • 맑음거창 16.8℃
  • 맑음합천 17.0℃
  • 맑음밀양 18.5℃
  • 맑음산청 17.5℃
  • 맑음거제 18.5℃
  • 구름조금남해 19.9℃
기상청 제공

여행

양양군, 올가을 오색흘림골 단풍에 홀려볼까?

남설악 단풍의 명소, ‘오색 흘림골 탐방로’ 7년 만에 다시 오픈

 

[경남도민뉴스] 본격적인 단풍철, 오색으로 물든 제대로 된 단풍을 보며 산행을 즐기고 싶다면 ‘오색 흘림골 팀방로’를 추천한다.


숲이 짙고 깊어서 늘 날씨가 흐리다고 해 이름 붙여진 오색 흘림골은 폭포의 신비로움과 암석들이 조화를 이루는 골짜기로, 가을 단풍철이면 매년 80만 명 이상이 찾던 남설악 최고의 단풍 명소다.


이런 흘림골이 지난 6일, 안전시설 보강과 전문기관의 안전성 평가를 마치고 7년 만에 다시 개방됐다.


2015년 낙석사고로 인해 흘림골 탐방로 구간이 폐쇄된 후, 아름다운 오색단풍 산행에 목말라하던 등산객들을 위해 2016년부터 단풍철에 한해 대체 탐방로로 만경대 구간이 개방됐다.


남설악에서 단풍이 아름다운 유명한 흘림골과 주전골을 굽어보는 만경대야말로 설악의 가을 단풍을 만나는 최고의 조망대라 할 수 있다.


흘림골 탐방로는 흘림골 탐방지원센터에서 여심폭포∼등선대∼십이폭포∼출렁다리∼용소 삼거리∼제2약수터∼제1약수터∼오색상가로 이어지는 총 6.2km 구간의 3시간 30분 정도의 일방향 코스다.


하지만 흘림골 탐방만 하거나 주전골까지 산행하거나 선택이 가능하다. 흘림골 탐방지원센터에서 용소폭포탐방지원센터까지 3.1km 구간만 산행을 할 수도 있고, 이어서 주전골에서 오색약수까지 2.7㎞ 구간을 더해 산행할 수 있다.


흘림골 탐방지원센터를 출발해 1시간가량 오르막길인데, 신선(仙)이 오른다고 해 이름 붙여진 등선대 입구부터 경사가 있는 데크가 이어진다. 등선대 전망대에 올라 오색의 단풍을 즐긴 후에는 등선폭포를 지나 언덕 위 데크에서 점심식사를 하면 좋다.


단풍계곡으로 유명한 주전골이 시작되는 경계지점인 용소삼거리에서 용소폭포방향으로 올라가 폭포에서 데크로 올라가면 차도와 연결되는 용소폭포 탐방지원센터가 있어 산행을 마무리할 수도 있다. 하지만 되짚어 내려와 용소 삼거리에서 금강문을 지나 선녀탕을 지나는 주전골 코스가 오색단풍의 백미로 멋진 풍경을 만나게 되니, 그 절경을 꼭 감상하기를 바란다.


하루 5천 명까지 인터넷으로 예약제로 운영되는 흘림골 탐방로는 자연공원 지형 특성상 자연적으로 낙석 등이 발생할 수 있는 위험요소가 항상 산재하고 있기 때문에 탐방 시 안전에 각별한 주의가 필요하다.


특히 기상악화나 기상특보가 발효되면 즉시 탐방을 중지하고 하산하고, 안전사고가 발생했을 때는 119 또는 설악산국립공원사무소으로 연락하면 된다.


주차는 오색 마을 주차장을 이용해야만 한다. 44번 국도변 흘림골 탐방지원센터에는 별도의 주차장이 마련돼 있지 않아서 오색 마을지구 주차장을 이용해야 하고 흘림골 탐방지원센터까지는 대중교통을 이용해야 한다.


10월은 가을 산행의 성수기다. 아름다운 단풍을 보며 산행하기에 좋은 만큼 울긋불긋 오색으로 물든 오색 흘림골 탐방로에서 몸도 마음도 방긋방긋 즐거운 산행을 하시길 바란다.

포토뉴스



의료·보건·복지

더보기
경남도, 의료서비스 확대와 지역 의료격차 해소에 전력을 다한다
 [경남도민뉴스] 경상남도는 30일 오후 한국국토정보공사 경남지역본부에서 필수보건의료 강화를 위한 ‘2022년 제2차 경상남도 공공보건의료위원회'를 개최했다. 이날 회의는 그간 공공보건의료 관련해 여러 주체의 상호협력하에 추진해온 성과들을 구체적으로 공유하고 향후 경남도 공공보건의료사업의 본격적인 추진방향 설정과 활성화 방안을 논의하고자 마련됐으며, 경상국립대학교병원장 등 지역책임의료기관장, 필수의료 관련 지정센터장, 보건소장, 공공보건의료지원단장 등 20명이 참석했다. 주요 내용으로는 ▲(가칭) 경상남도의료원 진주병원 설립 추진현황 보고 ▲2022년 6개 책임의료기관의 공공보건의료 협력체계 구축사업 추진 성과 공유 ▲2022년 소아청소년과 및 인공신장실 의료취약지 거점의료기관 지정 심의 ▲의료인력 수요 공급 장단기 대책 수립을 위한 방안 논의 ▲공공보건의료 사업의 구체적인 방향 및 개선사항 등을 제언하는 뜻깊은 시간을 가졌다. 그 간 경남도는 선제적으로 2019년 '경상남도 공공보건의료 강화대책'을 발표하고 권역별 통합의료벨트 추진단 구성 및 사무국 운영으로 도민에게 필수보건의료를 제공하기 위한 책임성을 강화해 왔다. 민선 8기 도정에서는

오피니언

더보기

라이프·게시판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