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3.02.03 (금)

  • 흐림동두천 -5.2℃
  • 구름많음강릉 -1.3℃
  • 흐림서울 -3.8℃
  • 흐림대전 -3.3℃
  • 구름많음대구 -2.3℃
  • 구름많음울산 0.9℃
  • 구름많음창원 0.0℃
  • 흐림광주 -0.6℃
  • 흐림부산 2.5℃
  • 구름많음통영 2.6℃
  • 흐림고창 -2.2℃
  • 구름많음제주 3.8℃
  • 흐림진주 -3.0℃
  • 흐림강화 -5.0℃
  • 흐림보은 -4.0℃
  • 흐림금산 -4.5℃
  • 구름많음김해시 0.7℃
  • 구름조금북창원 0.5℃
  • 구름많음양산시 -0.4℃
  • 흐림강진군 -0.1℃
  • 구름많음의령군 -4.8℃
  • 흐림함양군 -5.1℃
  • 흐림경주시 -3.9℃
  • 구름많음거창 -4.9℃
  • 구름많음합천 -4.0℃
  • 흐림밀양 -3.0℃
  • 구름많음산청 -4.1℃
  • 구름많음거제 0.7℃
  • 흐림남해 2.4℃
기상청 제공

'커튼콜' 강하늘, 진짜 손자 노상현 만났다! ‘운명적 첫만남’! 가짜VS진짜 서로 알아봤다! 불꽃튀는 신경전

 

[경남도민뉴스] ‘커튼콜’의 가짜 손자 강하늘과 진짜 손자 노상현이 불꽃 튀는 운명적 첫 만남을 가졌다.


어제 5일(월) 밤 9시 50분 방송된 KBS2 ‘커튼콜’(연출 윤상호/극본 조성걸/제작 빅토리콘텐츠) 9회에서는 호텔 낙원 창립자 자금순(고두심 분)의 가짜 손자 유재헌(강하늘 분)과 진짜 손자 리문성(노상현 분)의 정면 맞대결로 쫓고 쫓기는 진실 추격전 서막이 시작됐다.


앞서 연극배우 유재헌은 시한부 판정을 받은 자금순을 위해 세상에 단 하나뿐인 인생 연극의 막을 올렸다. 자금순의 오른팔인 정상철(성동일 분)이 이 모든 연극을 기획했고, 가짜 아내 서윤희(정지소 분)까지 섭외해 자금순 가문에 완벽하게 스며들었다.


이에 자금순도 유언장까지 고쳐가며 새 상속자로서 위신을 세워줬고, 유재헌도 3개월 후엔 평범했던 일상으로 돌아갈 준비를 하고 있었다. 하지만 자금순의 막내 손녀 박세연(하지원 분)이 유재헌의 실체를 알게 되면서 모든 것이 수포로 돌아갈 위기에 처했다.


지인 송효진(정유진 분)으로부터 유재헌의 정체를 들은 박세연은 연극배우로서 활동했던 이력을 인터넷으로 확인했다.


그러던 중 유재헌뿐만 아니라 서윤희 그리고 호텔 낙원에서 함께 일하는 몇몇 동료들까지 모두 같은 극단 소속 배우들이었다는 사실을 알고 큰 충격에 휩싸였다. 박세연은 그제야 현실 속 거짓 연기들이 눈에 보이기 시작했다.


유재헌의 비밀을 즉각 할머니에게 털어놓으려 했으나 행복해하는 모습에 망설였다. 대신 가정부 정숙(배해선 분)에게 “엄청난 거짓말을 알게 됐는데 진실을 말해야 하냐”라고 우회적으로 털어놓자 “당사자가 진실로 생각하고 그걸 들키지 않는다면 그게 과연 거짓말일까”라는 우문현답에 박세연도 폭로를 유보했다.


그 사이 한국땅을 밟은 리문성과 장태주(한재영 분)는 자금순 가문에 어떻게 접근할지 작전을 짜기 시작했다. 자금순가 식구 중 리문성의 존재를 가장 반길 박세준(지승현 분)에게 가장 먼저 알리기로 결심했다.


박세준은 이미 유전자 검사를 통해 유재헌을 진짜 가족이라 믿고 있었던 터라 장태주가 제공한 기습 정보가 유언비어처럼 느껴졌던 상황.


또한 강 건너 불구경하듯 지켜만 볼 수 없었던 리문성은 자금순을 만나러 무작정 호텔 낙원으로 갔다. 오히려 그곳에서 놀랍게도 가짜 손자 유재헌을 만났고, 단박에 그를 알아봤다.


진짜 손자 리문성이 나타나 놀랍고 당황스러운 건 유재헌도 마찬가지였다. 가짜가 되기 위해서는 진짜를 알아야 했던 법. 유재헌은 자금순 가문에 들어오기 전 온갖 시뮬레이션을 하며 리문성의 얼굴을 익히 알고 있었던 터라 보자마자 알아챘다.


다른 곳에 있어야 할 리문성이 갑자기 왜 호텔에 나타난 것인지 어안이 벙벙했다. 리문성의 실체를 정상철과 서윤희에게 알렸고, 모두가 충격에 휩싸이면서 향후 극 전개에 대한 궁금증을 자극했다.


가짜와 진짜의 정면 맞대결은 시청자들의 긴장감을 폭발시켰다. 여기에 유재헌 내외가 늘 못마땅했던 박세준이 리문성을 만나 직접 유전자 검사를 실시해 친자확인서까지 손에 넣게 되면서 맹수의 이빨을 드러내려 하고 있다.


할머니에게 행복을 선물하기 위해 가짜 인생을 살게 된 유재헌과 시궁창 같은 진짜 인생에서 희망을 건져 올리고 싶은 리문성의 팽팽한 인생 줄다리기가 본격적으로 시작되면서 새 국면에 이목이 쏠리고 있다.


또한 이날 냉혈한 리문성이 차가운 심장을 갖게 된 과거사도 공개됐다. 손 쓰지 못한 채 아버지 리영훈(김영민 분)을 먼저 떠나보냈던 리문성은 아내마저도 건강이 좋지 않았던 것. 하지만 수중에 돈이 없어 간을 고칠 방도가 없었다.


애쓰지 말라는 아내의 만류에도 “다시는 돈 때문에 사람 보내는 일 없다”라고 강력하게 다짐하는 모습으로 리문성의 굴곡진 인생에 대한 궁금증을 유발시켰다. 배우 백진희가 아내 진숙 역으로 특별 출연해 캐릭터의 섬세함을 살렸다.


이날 방송을 접한 시청자들은 “역시 최고의 드라마네”, “이건 뭐 발각돼도 또 조마조마”, “찐문성 사연 은근히 불쌍해”, “가짜와 진짜의 만남 흥미롭다”, “둘이 만났을 때 간이 붙었다 떨어졌다 휴~”, “가짜문성 찐문성 둘 다 맴찢”, “갈수록 더 재밌어진다” 등 진짜 손자 자리 쟁탈전의 본격적인 2막을 올린 ‘커튼콜’을 향한 뜨거운 관심을 드러냈다.


허탕을 친 리문성은 결국 자금순 집 앞까지 찾아가며 긴장감 넘치는 엔딩이 완성됐다. 가짜와 진짜의 운명적 만남으로 롤러코스터급 시청 재미를 안기고 있는 KBS 2TV 월화드라마 ‘커튼콜’ 10회는 오늘 6일(화) 밤 9시 50분 방송된다.

포토뉴스




오피니언

더보기

라이프·게시판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