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7.14 (일)

  • 구름조금동두천 30.4℃
  • 흐림강릉 23.2℃
  • 구름많음서울 31.4℃
  • 구름많음대전 28.8℃
  • 대구 24.0℃
  • 울산 23.5℃
  • 창원 24.2℃
  • 흐림광주 26.2℃
  • 부산 23.4℃
  • 흐림통영 22.4℃
  • 구름많음고창 27.5℃
  • 흐림제주 24.7℃
  • 구름많음진주 24.6℃
  • 구름많음강화 30.7℃
  • 구름많음보은 25.3℃
  • 구름많음금산 28.6℃
  • 흐림김해시 23.7℃
  • 흐림북창원 24.4℃
  • 흐림양산시 23.9℃
  • 구름많음강진군 25.8℃
  • 흐림의령군 24.3℃
  • 구름많음함양군 25.5℃
  • 흐림경주시 23.4℃
  • 흐림거창 24.0℃
  • 흐림합천 25.7℃
  • 흐림밀양 26.8℃
  • 흐림산청 24.4℃
  • 흐림거제 23.0℃
  • 흐림남해 23.3℃
기상청 제공

오늘(10일)부터 감독 데뷔 40주년 '라스 폰 트리에 감독전' 개최!

 

[경남도민뉴스] 전 세계 가장 문제적 거장 라스 폰 트리에가 올해 감독 데뷔 40주년을 맞이하여 CGV아트하우스에서 오늘부터 라스 폰 트리에 감독전을 개최하는 가운데, 소장 욕구 자극하는 다양한 굿즈 증정 이벤트와 함께 이번 감독전에서만 만나볼 수 있는 리미티드 관람 포인트를 공개해 화제다.

 

전 세계 가장 문제적 거장 라스 폰 트리에 감독 데뷔 40주년을 맞이하여 7월 10일(수), 오늘부터 CGV아트하우스에서 [라스 폰 트리에 감독전]을 개최한다.

 

라스 폰 트리에 감독은 지난 40년간, 자유롭고 극단적인 상상력으로 어떠한 규칙에도 얽매이지 않고 파괴를 통해 끊임없이 새로운 것을 창조해내며 독보적인 존재감을 입증해왔다.

 

이번 감독전에서는 그의 발칙하고 도발적이며, 파격적이고 과감했던 지난 필모들 중에서도 유로파 3부작, 골든하트 3부작, 미국 3부작, 우울 3부작에 해당하는 대표작 12편을 선정하여 관객들과 만난다.

 

특히 그동안 국내 극장에서는 만나볼 수 없었던 라스 폰 트리에 감독의 장편 데뷔작 '범죄의 요소'(1984)와 두 번째 장편 '에피데믹'(1987)의 최초 상영 소식이 전해져 벌써부터 씨네필들의 기대감이 높다.

 

여기에 감독 데뷔 40주년을 맞이하여 상영작 12편 중 최신작을 제외한 10편이 디지털 리마스터링 버전으로 상영되어, 보다 밝고 선명한 화질과 음향으로 더욱 강렬한 영화적 체험을 선물할 예정이다.

 

또한 이번 상영전에서 '백치들'(1998)의 경우, 개정판 번역 자막으로 관객들을 다시 만나, 저마다의 사연을 가진 괴짜 캐릭터들을 더욱 이해하고 이유 있는 몰입감을 선사한다.

 

한편, '범죄의 요소' 상영 전에는 오직 한국 관객들만을 위한 라스 폰 트리에 감독의 특별한 영상 메시지가 상영될 예정으로, 극장을 찾은 관객들에게 특별한 시간을 선물할 예정이다.

 

이번 감독전에서는 관객들을 위한 다양한 굿즈도 마련되어 이목을 집중시킨다. 우선, 감독전 기간 동안 '007 골드핑거'(1964), '와일드 번치'(1969), '올드보이'(2003), '팬텀 스레드'(2017), '키메라'(2024) 등의 일러스트 포스터를 작업하며 감각적이고 유니크한 스케치로 주목받은 일러스트레이터 Tony Stella가 참여한 감독전 포스터(A3)를 관람 고객 대상으로 선착순 증정한다.

 

또한 무삭제 디렉터스컷이 포함된 '님포매니악 감독판 볼륨 1', '님포매니악 감독판 볼륨 2' 일부 상영 회차를 관람한 고객들에게는 스페셜 포스터(A3)가 전원 증정될 예정이다. 소장 욕구를 자극하는 '도그빌', '멜랑콜리아' 뱃지 증정 소식도 알려지며, 감독전을 향항 열광적인 호응이 이어지고 있다.

 

라스 폰 트리에 감독의 작품 세계를 파헤쳐볼 특급 게스트들과의 릴레이 GV 일정도 공개됐다. 감독전 개최를 기념하며, 바로 오늘 송경원 씨네21 편집장과의 '도그빌' GV가 진행된다.

 

“신화, 우화, 영화. 야만으로 지어진 유리의 성” 이라는 한줄평을 남긴 그는, 관객들과 라스 폰 트리에 감독이 영화의 형식을 얼마나 난폭하고 잔혹하게 비틀어 내는지, 그 성취와 불안에 대해서 이야기할 예정이다.

 

7/17(수) '멜랑콜리아' GV를 진행하는 이상용 영화평론가는 라스 폰 트리에의 기원인 동시에 달라진 것에 대해서, 우리 시대를 정의하는 멜랑꼴리에 대하여 이야기를 나눌 예정이다.

 

7/20(토) '어둠 속의 댄서' GV에는 현 시각 가장 주목받는 핫한 창작 집단이자, 트렌디한 MZ세대들에게 각광받고 있는 ISVN의 멜트미러 작가와 김정각 감독이 함께해 관객들의 발걸음을 재촉한다. 세 번의 GV는 모두 CGV 명동역 씨네라이브리에서 진행될 예정이다.

 

[라스 폰 트리에 감독전]은 오늘, 7월 10일(수)부터 7월 23일(화)까지 전국 CGV아트하우스 상영관에서 다채로운 이벤트와 함께 관객들을 만난다.

포토뉴스



의료·보건·복지

더보기
2024년 공공보건의료협력체계 구축사업 공동심포지엄 개최
[경남도민뉴스] 거창적십자병원(병원장 최준)은 11일 거창군 농업기술센터에서 ‘서부경남 중증응급 이송·전원 및 진료 협력체계 구축을 위해 무엇을 해야 하나?’를 주제로 경상남도와 6개 책임의료기관이 공동으로 주관하는 ‘2024년 공공보건의료협력체계 구축사업 공동심포지엄’을 개최했다고 밝혔다. 이번 심포지엄은 보건복지부와 경상남도가 주최하고, 권역 책임의료기관인 경상국립대학교병원, 도내 책임의료기관인 양산부산대학교병원, 창원경상국립대학교병원, 경상남도마산의료원, 거창적십자병원, 통영적십자병원과 경상남도 공공보건의료지원단이 공동 주관했으며, 도내 의료기관, 시·군 보건소와 소방서, 응급의료기관 등 관계자 130여 명이 참석했다. 이날 행사는 거창적십자병원 최준 병원장의 개회사와 구인모 거창군수, 이재운 거창군의장, 안성기 경상국립대학교병원장의 축사를 시작으로, 주제발표와 패널토의로 나눠 진행됐다. 주제 발표에는 △‘서부경남 응급의료 현황과 과제’를 주제로 경상남도 응급의료지원센터 이명화 선임연구원, △ ‘서부경남 응급환자 이송 전원 체계 현실태와 해결해야 할 과제’를 주제로 거창적십자병원 최준 병원장, △ ‘응급의료체계 강화를 위한 경상남도의 노력’을 주제로 창

오피니언

더보기

라이프·게시판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