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5.24 (금)

  • 구름많음동두천 16.7℃
  • 흐림강릉 17.7℃
  • 박무서울 17.9℃
  • 박무대전 18.6℃
  • 맑음대구 24.1℃
  • 맑음울산 21.5℃
  • 맑음창원 26.0℃
  • 맑음광주 21.1℃
  • 맑음부산 24.0℃
  • 맑음통영 24.9℃
  • 구름많음고창 ℃
  • 구름조금제주 19.7℃
  • 맑음진주 23.2℃
  • 구름많음강화 17.1℃
  • 맑음보은 19.2℃
  • 맑음금산 19.3℃
  • 맑음김해시 24.6℃
  • 맑음북창원 26.1℃
  • 맑음양산시 26.4℃
  • 맑음강진군 ℃
  • 맑음의령군 25.0℃
  • 맑음함양군 22.7℃
  • 맑음경주시 21.3℃
  • 맑음거창 20.8℃
  • 맑음합천 23.5℃
  • 맑음밀양 25.2℃
  • 맑음산청 22.8℃
  • 맑음거제 24.1℃
  • 맑음남해 22.8℃
기상청 제공

식품의약품안전처, 의약외품을 식품으로 혼동하게 하는 표시.광고 안 돼요!

식품 유사 형태 제품 용기·포장에 식품업체의 상호, 상표 등 표시·광고 등은 부적절

 

[경남도민뉴스] 식품의약품안전처는 어린이나 고령자 등이 의약외품을 식품으로 혼동해 섭취하는 사고가 발생하는 것을 방지하기 위해 의약외품의 식품 오인 표시·광고의 구체적인 판단 기준과 부적합 사례를 담아 「의약외품 표시·광고 가이드라인」을 개정하고 소비자와 업계에 안내한다.


부적절한 표시·광고로 판단하는 기준은 ▲식품과 유사한 형태 제품의 용기‧포장에 1)식품업체의 상호, 상표, 제품명 등을 표시‧광고하거나 2)원재료 향, 맛, 색깔을 지나치게 강조하는 경우 ▲주로 식품에 많이 사용되는 용기를 사용해 식품으로 오인할 우려가 있는 제품이며, 각 판단 기준별 부적합 사례도 함께 가이드라인에 담았다.


이번 가이드라인 개정은 의약외품 업계에서 식품으로 오인할 염려가 있는 표시·광고 기준과 사례 제공을 요청함에 따라 추진했으며. 개정 가이드라인에 담긴 기준·사례는 ‘의약외품 광고 민·관 협의체’에서 함께 논의한 내용을 바탕으로 마련했다.


이번 개정으로 의약외품을 보다 안전하고 적정하게 사용할 수 있는 환경을 강화해 국민 건강을 보호하고, 아울러 식품으로 오인할 수 있는 의약외품을 회수·폐기하는 경우 업계에서 발생할 수 있는 낭비와 손실을 미연에 방지하는 데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한다.


식약처는 앞으로도 소비자·업계와 지속적으로 소통해 올바른 의약외품의 표시·광고 기준과 사례를 제시해 소비자가 안전하게 의약외품을 사용할 수 있도록 관련 제도를 지속적으로 개선·정비하겠다고 전했다.

포토뉴스




오피니언

더보기

라이프·게시판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