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3.02 (토)

  • 맑음동두천 -10.0℃
  • 맑음강릉 -6.2℃
  • 맑음서울 -8.0℃
  • 맑음대전 -7.4℃
  • 맑음대구 -5.3℃
  • 맑음울산 -5.1℃
  • 맑음창원 -6.2℃
  • 맑음광주 -5.3℃
  • 맑음부산 -4.6℃
  • 맑음통영 -4.5℃
  • 구름조금고창 -5.8℃
  • 제주 1.8℃
  • 맑음진주 -5.0℃
  • 맑음강화 -8.9℃
  • 맑음보은 -7.7℃
  • 맑음금산 -8.0℃
  • 맑음김해시 -5.4℃
  • 맑음북창원 -4.3℃
  • 맑음양산시 -3.6℃
  • 맑음강진군 -4.1℃
  • 맑음의령군 -7.6℃
  • 맑음함양군 -8.1℃
  • 맑음경주시 -5.5℃
  • 맑음거창 -9.0℃
  • 맑음합천 -5.7℃
  • 맑음밀양 -4.8℃
  • 맑음산청 -6.8℃
  • 맑음거제 -3.7℃
  • 맑음남해 -3.5℃
기상청 제공

지역별 뉴스

정규헌 경남도의원, “창원교육지원청, 실질적‧도의적 측면에서 마산으로 이전해야”

정규헌 도의원, 5분자유발언 “창원교육지원청 이전, 마산이 답”

 

[경남도민뉴스] 창원교육지원청을 마산으로 이전해야 한다는 주장이 나왔다. 교육위원회 정규헌(국민의힘․창원9) 의원은 25일 열린 제404회 임시회 2차 본회의 5분자유발언을 통해 창원교육지원청 이전의 실질적 필요성과 도의적 필요성을 각각 짚으며 이 같이 주장했다.


정 의원은 “2010년 9월 창원‧마산‧진해시 통합으로 3개 지원청이 창원교육지원청 청사에 통합된 후 지속적인 조직 확대로 인해 인적‧물적 포화상태에 이른지 10여년에 이르고 있다”며 “사무공간이 절대적으로 부족해 시설2과와 학교통합지원센터 2개 부서를 마산과 진해 센터에 분산배치 한 탓에 업무 효율성 저하 문제도 겪고 있다”며 이전의 필요성을 강조했다.


아울러 부족한 주차면수와 건물 노후화 심화 등을 이전의 실질적 필요성으로 짚었다. 또한 정 의원은 본청 가까이 위치하고 있다는 이유로 신사업이나 규모가 큰 본청의 사업들을 떠안게 되는 창원교육지원청의 실정을 언급하며 “마산 이전을 통해 창원교육지원청이 ‘창원교육’을 ‘지원’하는 본연의 업무에 충실할 수 있도록 환경을 조성해주어야 한다”고 역설했다.


통합 이후 달라진 창원의 교육환경에 부합하도록 입지를 조정할 필요가 있다고도 밝혔다. 현동과 웅동 등 시(市) 외곽에 형성된 신도시 교육수요에 적극 대응하기에 현 청사 위치는 적합하지 않다는 주장이다.


정 의원은 특히 “구도심 활성화 측면에서 마산이 단연 창원교육지원청 이전 적합지라 할 수 있다. 현재 진행 중인 강원도 원주교육지원청 이전도 구도심 활성화 및 균형발전에 초점을 맞추어 원주 구도심인 옛 학성초교 자리가 이전 부지로 낙점됐다”며 타 지역의 사례를 언급했다.


정규헌 의원은“경남교육청은 물망에 오른 창원교육지원청 이전 부지 서너 곳에 대한 내부검토를 마치고도 이렇다 할 결정을 내리지 못하고 있는데, 좌고우면할 것 없이 마산이 답이다”고 강조했다.

포토뉴스



의료·보건·복지

더보기

오피니언

더보기

라이프·게시판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