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2.29 (목)

  • 구름많음동두천 0.6℃
  • 구름많음강릉 2.1℃
  • 박무서울 3.5℃
  • 흐림대전 5.2℃
  • 흐림대구 3.4℃
  • 구름많음울산 4.5℃
  • 흐림창원 6.1℃
  • 흐림광주 7.7℃
  • 흐림부산 7.6℃
  • 흐림통영 7.5℃
  • 흐림고창 5.0℃
  • 제주 9.0℃
  • 흐림진주 3.2℃
  • 구름많음강화 2.1℃
  • 흐림보은 2.8℃
  • 흐림금산 1.7℃
  • 흐림김해시 6.4℃
  • 흐림북창원 7.1℃
  • 흐림양산시 6.6℃
  • 흐림강진군 7.0℃
  • 흐림의령군 3.2℃
  • 흐림함양군 2.4℃
  • 흐림경주시 1.5℃
  • 흐림거창 1.4℃
  • 흐림합천 3.4℃
  • 흐림밀양 5.4℃
  • 흐림산청 2.8℃
  • 흐림거제 7.5℃
  • 흐림남해 6.9℃
기상청 제공

정치·의회

김태호 의원, 경남 양산을 출마 요청 수락

“민주당 낙동강 로드, 제가 반드시 막겠습니다”

 

[경남도민뉴스] 국민의힘 김태호 의원은 8일(목) 오전 10시 20분 국회 소통관 기자회견장에서 당의 경남 양산을 출마 요청에 대한 입장을 직접 밝혔다.

 

김태호 의원은 “마음도 무겁고 책임감도 무겁다”면서 “낙동강 벨트를 총선 승리의 교두보로 만들어달라는 당의 간곡한 요청을 겸허히 받아들이겠다”고 밝혔다.

 

또, “낙동강 벨트 탈환이 나라를 위한 큰 승리의 출발이 되리라 믿는다”면서 “낙동강 최전선 양산에 온몸을 던져, 민주당 낙동강 로드를 반드시 막겠다”며 강한 결기를 보였다.

 

한편, 김태호 의원은 기자회견 내내 고향이자 지역구(산청·함양·거창·합천) 유권자들에 대한 죄송함을 표현했다. “4년 전 무소속의 저를 따뜻하게 품어주셨던 고향분들께 한없이 죄송한 마음”이라며, “어디에 서 있든 그 은혜는 평생 가슴에 묻고 반드시 갚겠다”고 언급했다.

 

제32, 33대 경남도지사를 역임한 김태호 의원은 2011년에는 경남의 험지 김해에 출마해 당선되었고, 2016년 20대 총선에서는 당의 변화를 선도하기 위해 불출마선언을 하는 한편, 탄핵 이후 치러져 사실상 승산이 없었던 2018년 경남도지사 선거 때도 당의 요청에 응해 출마했다가 분전했지만 패하기도 하였다.

포토뉴스



의료·보건·복지

더보기

오피니언

더보기

라이프·게시판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