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7.14 (일)

  • 구름많음동두천 25.5℃
  • 흐림강릉 21.8℃
  • 맑음서울 28.5℃
  • 구름많음대전 26.8℃
  • 대구 24.4℃
  • 울산 22.5℃
  • 흐림창원 25.5℃
  • 구름많음광주 26.6℃
  • 흐림부산 24.3℃
  • 흐림통영 22.1℃
  • 흐림고창 24.4℃
  • 제주 26.9℃
  • 흐림진주 23.5℃
  • 맑음강화 26.4℃
  • 구름많음보은 25.1℃
  • 구름많음금산 26.6℃
  • 흐림김해시 24.5℃
  • 흐림북창원 25.9℃
  • 흐림양산시 24.7℃
  • 흐림강진군 24.0℃
  • 흐림의령군 25.4℃
  • 흐림함양군 23.6℃
  • 흐림경주시 23.6℃
  • 흐림거창 22.9℃
  • 흐림합천 24.7℃
  • 흐림밀양 24.4℃
  • 흐림산청 23.7℃
  • 흐림거제 22.3℃
  • 흐림남해 23.0℃
기상청 제공

전라남도 경찰청 6.25 전사 경찰관, 74년 만에 국가의 품에 안기다

경찰청장 주관, 대전현충원 유해 안장식 거행(6. 27.)

 

[경남도민뉴스] “엄마 말씀 잘 듣고 있어라”

 

6.25 전쟁이 발발하자 27살의 경찰관 아빠는 6살 어린 딸의 머리를 몇 번이나 쓰다듬은 후 집을 나섰다.

 

쏟아져 내려오는 북한군에 맞서 용감히 싸우다가 전사한 그의 유해는 2007년 발굴된 후 올해 초 신원이 확인됐고, 2024년 6월 27일 나라를 위해 목숨을 바친 지 74년 만에 드디어 국립묘지에 안장됐다.

 

경찰청은 6월27일 15시 국립 대전현충원에서 최근 6.25 전사자 유해발굴사업을 통해 신원이 확인된 전사 경찰관에 대한 유해 안장식을 거행했다.

 

이번에 안장되는 전사 경찰관은 6.25 전쟁 당시 서해안으로 진격한 북한군을 차단하기 위해 영광 삼학리 전투에 참여하여 적군과 교전 끝에 전사한 고(故)김명손 경사로, 국방부(유해발굴단)에서 발굴한 전사자 유해와 유가족 디엔에이(DNA) 시료 비교·분석 결과를 통해 최근 신원이 확인됐다.

 

6.25 전쟁 개전 초기, 충청과 호남지역에는 북한군의 진격에 맞설 우리 국군의 숫자가 현저히 부족했다.

 

하지만 그곳에는 목숨을 바쳐가며 끝까지 항전해 우리 영토를 수호하고자 했던 ‘호국경찰’이 있었다.

 

경찰은 6.25 전쟁 당시 군과 힘을 합하여 우리 국민과 국토를 수호하는 데 힘썼다.

 

특히, 서쪽 전선을 따라 충남, 호남지역을 휩쓸며 남하해 오던 북한 최정예 부대 6사단의 진군 경로에서는 많은 경찰관 부대들이 남하 저지 작전을 전개한 바 있다.

 

불과 220명밖에 되지 않는 경찰관 1개 중대가 다섯 배가 넘는 규모의 북한 6사단 남하를 18시간 동안 저지했던 ‘강경전투’를 시작으로 완주・광주・영광에 이르기까지 충남・호남 일대에서 수많은 군경 합동부대와 북한군의 전투가 치러졌다.

 

경찰관 부대가 분투하며 서부전선의 북한군 진격을 지연시키면서 전체 북한군의 남하 속도가 늦춰졌고, 덕분에 우리 군 최후의 보루였던 낙동강 서부 방어선(마산-의령 축선)을 구축할 시간을 확보할 수 있었던 것으로 평가된다.

 

특히, 고인이 참가한 ‘영광삼학리전투’는 전남경찰국 소속 200명의 경찰관이 참여, 50여 명의 인명 손실을 입는 와중에도 밤새도록 진지를 사수하며 북한군 6사단 1,000여 명의 남하를 지연시킨 중요한 의미를 지닌 전투였다.

 

이 외에도, 6.25 전쟁 당시 총 63,427명의 경찰관이 참전하여 3,131명의 사망자와 7,084명의 실종자가 발생하는 등 나라를 지키기 위해 수많은 경찰이 ‘구국경찰’로 분연히 일어나 자신을 희생한 바 있다.

 

이번 안장식은 경찰청 주관으로 유가족과 윤희근 경찰청장, 전남경찰청장, 국립대전현충원장, 국방부 유해발굴감식단장, 유가족 단체 등 100여 명이 참석하여 경건하고 엄숙한 분위기 속에 경과보고, 조사, 종교의식, 헌화 및 분향, 영현봉송 순으로 진행됐다.

 

전사자의 유해는 유가족 의사에 따라 국립대전현충원 충혼당에 안장됐고, 광주에 거주하는 유가족이 자택을 출발해 귀가할 때까지 경찰관이 동행하는 등 최고의 예를 갖춰 안장식을 거행했다.

 

유가족들은 “그간 유해를 찾지 못해 안타까웠는데 마치 ‘기적’이 일어난 것 같아 더할 나위 없이 기쁘고 국가에 충성을 다한 아버지가 자랑스럽다.”라며, “앞으로도 국가가 지속해서 전사 경찰관들에 대한 현양 사업에 신경을 써 주었으면 좋겠다.”라고 밝혔다.

 

정부는 ‘제복 입은 영웅이 존경받는 나라’를 만들기 위해 다양한 사업을 진행하고 있다.

 

특히 올해 초에는 국립묘지법을 개정하여 30년 이상 근무한 경찰관에 대해 국립호국원 안장 자격을 부여하는 등 제복공무원의 헌신에 걸맞은 예우가 이뤄지도록 한 바 있다.

 

경찰청에서도 국민을 위해 희생하고 헌신한 전사·순직경찰관들을 기리고 기억하기 위해 매년 6월 6일 「전사·순직경찰관 추념식」을 비롯한 다양한 추모행사를 진행하고 있다.

 

아울러, 6.25 전쟁 당시 국가와 국민을 수호하다가 장렬히 산화한 전사 경찰관들을 빠짐없이 찾아내고 그 공훈을 기리기 위해, 유해발굴사업(국방부 협조), 현충 시설 정비사업(보훈부 협조) 등의 노력도 지속해 나갈 계획이다.

포토뉴스



의료·보건·복지

더보기
2024년 공공보건의료협력체계 구축사업 공동심포지엄 개최
[경남도민뉴스] 거창적십자병원(병원장 최준)은 11일 거창군 농업기술센터에서 ‘서부경남 중증응급 이송·전원 및 진료 협력체계 구축을 위해 무엇을 해야 하나?’를 주제로 경상남도와 6개 책임의료기관이 공동으로 주관하는 ‘2024년 공공보건의료협력체계 구축사업 공동심포지엄’을 개최했다고 밝혔다. 이번 심포지엄은 보건복지부와 경상남도가 주최하고, 권역 책임의료기관인 경상국립대학교병원, 도내 책임의료기관인 양산부산대학교병원, 창원경상국립대학교병원, 경상남도마산의료원, 거창적십자병원, 통영적십자병원과 경상남도 공공보건의료지원단이 공동 주관했으며, 도내 의료기관, 시·군 보건소와 소방서, 응급의료기관 등 관계자 130여 명이 참석했다. 이날 행사는 거창적십자병원 최준 병원장의 개회사와 구인모 거창군수, 이재운 거창군의장, 안성기 경상국립대학교병원장의 축사를 시작으로, 주제발표와 패널토의로 나눠 진행됐다. 주제 발표에는 △‘서부경남 응급의료 현황과 과제’를 주제로 경상남도 응급의료지원센터 이명화 선임연구원, △ ‘서부경남 응급환자 이송 전원 체계 현실태와 해결해야 할 과제’를 주제로 거창적십자병원 최준 병원장, △ ‘응급의료체계 강화를 위한 경상남도의 노력’을 주제로 창

오피니언

더보기

라이프·게시판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