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5.24 (금)

  • 흐림동두천 16.2℃
  • 구름많음강릉 17.1℃
  • 박무서울 17.0℃
  • 박무대전 16.3℃
  • 맑음대구 21.6℃
  • 맑음울산 21.2℃
  • 맑음창원 24.1℃
  • 맑음광주 18.8℃
  • 맑음부산 23.4℃
  • 맑음통영 21.3℃
  • 흐림고창 ℃
  • 구름많음제주 19.5℃
  • 맑음진주 20.8℃
  • 구름많음강화 16.4℃
  • 구름조금보은 16.2℃
  • 맑음금산 16.3℃
  • 맑음김해시 22.4℃
  • 맑음북창원 23.6℃
  • 맑음양산시 22.3℃
  • 맑음강진군 ℃
  • 맑음의령군 21.6℃
  • 맑음함양군 18.8℃
  • 맑음경주시 19.5℃
  • 맑음거창 17.4℃
  • 맑음합천 19.0℃
  • 맑음밀양 21.7℃
  • 맑음산청 19.0℃
  • 맑음거제 23.0℃
  • 맑음남해 20.8℃
기상청 제공

「제10회 박재삼문학상」 수상자 송진권 시인 선정

-6월 10일 박재삼문학상시상식 및 박재삼문학제 개최

                                                           송진권시인

 

[경남도민뉴스] 박재삼문학상운영위원회(위원장 정삼조)는 제10회 박재삼문학상 수상시집으로 송진권 시인의 <원근법 배우는 시간>(창비)을 선정했다고 9일 밝혔다.

 

송진권 시인은 1970년 충북 옥천 출생으로 2004년 창비신인시인상을 수상하며 등단했고, 시집 <자라는 돌> <거기 그런 사람이 살았다고> 등을 낸 바 있다.

 

박재삼문학상은 지난해에 발행된 시집 중에서 박재삼 시인의 문학정신에 부합하면서 한국 문학 발전에 이바지할 시집 1권을 선정해 수상한다.

 

올해 예심 심사는 고영민 시인, 박해람 시인, 조말선 시인, 본심 심사는 김명인 시인, 김수복 시인 등이 맡았다.

 

본심 심사위원들은 송진권 시인의 <원근법 배우는 시간>에 대해 “시적인 기법이나 추구하는 세계관이 박재삼 문학정신을 가장 잘 구현했을 뿐 아니라 작은 일상의 소재들과 고향의 언어들로 아름다운 세상을 표현했다”고 평가했다

 

제10회 박재삼문학상 시상식은 6월 10일 오후 4시 박재삼문학관에서 개최되며 수상자에게는 상금 1천만 원이 주어진다. 송진권 시인의 작품이 수록된 수상작품집도 함께 발간될 예정이다.

 

정삼조 위원장은 “박재삼 시인의 서정에 부합하는 송진권 시인의 시집을 발견하게 돼 기쁘다. 아울러 올해 박재삼문학제는 박재삼시노래창작경연대회 및 박재삼시엽서공모대회 등 다채로운 프로그램을 많이 준비한 만큼 6월 9일~10일 개최되는 제24회박재삼문학제에 많은 관심을 부탁드린다”고 말했다.

포토뉴스




오피니언

더보기

라이프·게시판

더보기